안전보건공단, 산재 취약 중소사업장 기술지원 나선다

지난해 국민안전처가 국민 1,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국민 설문조사’에서 안전이 취약한 분야 3위로 ‘산업재해’가 꼽혔다. 이에 안전보건공단이 산업재해에 취약한 14만6,000개 사업장을 선정해 안전보건 관리지원에 나선다.
안전보건공단은 “재해발생현황과 발생주기 등을 고려해 사업장을 선정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산업재해자는 9만909명이 발생했는데 80%인 7만3,599명이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산재를 당했다. 대부분 중소규모인 50인 미만 사업장은 유해 화학물질이나, 위험 기계기구류의 사용으로 산업재해에 취약하면서도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안전관리 여력이 부족하다. 이번 기술지원은 50인 미만 사업장 뿐만 아니라 노후 산업단지 및 재해다발 기계기구 등을 보유한 사업장도 대상이다.
올해 연말까지 ▲건설업은 6만개소 ▲제조업은 4만6,000개소 ▲근로자 건강분야는 3만개소 ▲화학업종은 1만개소 사업장에 대해 기술지원이 실시된다. 민간 재해예방 전문기관 219곳의 안전보건전문가 900여명이 이들 사업장에 방문해 위험요인을 점검·발굴하고, 예방대책을 제시할 방침이다.
이들은 안전보건표지 부착, 교육실시에 대한 사항 점검, 물질안전보건자료의 비치 및 근로자 건강진단 실시 등을 진행하며, 재해다발 기계기구에 대한 안전한 작업 방법 지원도 하게 된다. 또 급박한 재해발생 위험이 있거나 안전시설 개선이 이뤄지지 않는 불량한 현장은 안전보건공단 및 고용노동부와 연계해 개선을 유도한다. 더불어 안전보건공단은 기술지원이 실시된 사업장에 효과적으로 기술지원이 이뤄졌는지 별도 모니터링 요원을 두고, 연중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이영순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정부에서는 우수 안전관리 사업장에 산재보험료 감면, 작업환경개선 비용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며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조성에 사업주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ㅡ출처 안전보건공단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