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 부부 두분이 인심좋고~ 맛도 좋은 포승마을입니다.^^

아쉽게도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고 하니~ 참으로 감사하게~ 달걀후라이~ 서비스를~~^^

된장의 구수한 맛에 열심히 된장과 제육볶음만 시켜서 먹었는데요~

 

 이렇게 먹기 시작해서요~~

 

뚝딱 밥 한그릇을~~~ 절대 제가 배가 고파서가 아니었다는 사실~~~^^

포승마을 입니다^^  경기도 포승에 동우화인켐 근처에 가시거든 꼭 포승마을을 찾으세요~

그리고 박지민 강사라고... 안경끼고 예쁜 여자 강사를 말하면 아실겁니다.^^

두분도 안전하시길 기원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