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안전하시죠~ 

오늘은 노동자의 날 입니다. 
위의 이미지속에 있는 웃는 얼굴은 우리가 스스로 안전할 때 나올 수 있는 것입니다. 
오늘까지 안전하셨으니 오늘 이후로도 안전하셔야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과 안전할 수 있는 것입니다. 
늘 안전하시길 바랍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설정

트랙백

댓글

#화이트크리스마스 대신에 #미센먼지와 #비의 #크리스마스이브지만 그래도 마음이 편안하고 몸이 온전한 크리스마스 연휴들 되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위에서 보이는 단어들로 문장을 만들어 보세요~

댓글로 정답을 달아주시는 여섯분에게는 빽다방 커피쿠폰을 드립니다~

정답은 다음주 수요일에 공개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설정

트랙백

댓글

설정

트랙백

댓글

설정

트랙백

댓글

설정

트랙백

댓글

제 할머니께서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전해주신 하팀장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하팀장님의 부고 소식에서 여러 강사님들을 비롯해서 지인분들이 문자나 댓글로 힘내라고 응원을 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할머님은 오늘 좋지않은 날씨속에서도 좋은 곳에 가셨을거라고 믿습니다.


내일부터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 더욱 안전하게 안전교육을 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연락을 주셨던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드디어죠. 이 바닥이 워낙 좁잖아요. 

지난번에는 재난안전교육을 한 기업체에서 교육 인정 관련으로 저희 원으로 문의를 주셨다가 교육이 잘 못 된 것을 알고는 강의를 하고 간 강사분 명함을 주셔서 이때는 해당 강사님에게 (강사분 이름을 공개하지 않겠습니다) 잘못된 길로 가신다고 경고만 드렸었습니다.

런데 오늘은 ㅎㅎ 드디어 제가 직접 만났습니다
8월 제휴를 맺게 될 업체의 샘플링 강의에 영상 녹화차 갔었습니다.

저도 전 제휴 업체에 참 뜨겁게 디어서 이번 제휴업체는 직접 확인차 샘플링 강의 영상도 녹화를 겸해서 갔더니...

어라? 다른 재테크 강사분이 오시기에 저는 이번에 저화 함께 할 재테크 강사분인줄 알고 인사를 하는데 옆에 강사분이 계시더라구요. ㅎㅎ 잠시 이야기를 나눴는데 저를 영상으로 봤다고(유투브에 있는 영상이라고 믿겠습니다.^^ 유투브에 있는 교육 영상은 샘플이라 교육 내용이 전부 다 있는게 아니니까요) 하는 강사가 와서 감성안전을 한다고 인사를 하기에 알았네요.

저희 원 이름으로 7월에 제휴를 맺었던 업체였네요 (제휴는 이미 끝났습니다. 기존에 혹 저희 교육원 이름으로 된 공지문을 가지고 계시다면 효력이 없는 것이고, 저희 원에서 교육을 나가지 않는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그리고는 8월부터는 한국산업안전교육원이라는 이름으로 출강을 하고 있는데(이 명칭은 재테크 강사분이 열심히 말씀을 하시더군요.
7월에 저희 교육원과 제휴를 맺어서 영업이 되어 있었던 업체라면서 자기들은 8월부터 한다고 한국산업안전교육원이라고 괜찮다면서.... 제가 아직 안전보건공단과 고용노동부에 확인 사살을 안했습니다.

이유는 아직은 믿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이후에 해당 업체 대표로 부터 별 시답잖은 소리도 다 들었지만요...) 추가로 산업안전기사 자격이 있는 외부강사라고(뒤이어 업체 대표에게 문자로 확인을 하니 산업안전기사 자격이 있는 강사라고..제가 차마 강사분 이름은 공개하지 않겠습니다. 이름으로 검색해보니 안 보여서요...) 다 먹고 살려고 한 것이니 하고 넘어갑니다. 조금은 불쌍했던 느낌도 있어서...^^; 그리고 감성안전은 당신만 하냐고... 이 답도 할 필요성을 못느껴 안했습니다.
그러면서 강의는 저희 원의 감성안전 교육과 제목이 같은 강의을 한다고... 제가 감성 안전요? 했습니다. 그 강사분에게요. ㅎㅎ

최근에 주말에 올린 교안 그대로 베끼기를 한 J강사님을 비롯해서 다른 강사분도...모두 저희 교육원의 강의안으로 벌어먹고 사시는 분들이 많아서 조금은 우~픈~ 세상입니다. 

오늘은 진짜 강의안을 저작권 등록을 해서 소급해서 저도 모 영화사처럼 따 쓸어버릴까? 라는 생각도 했네요. ㅎㅎ

이렇게 우여곡절 끝에 정리를 끝내고 다음 교육 일정이 있어서 교육을 끝내고서 이제 글을 적습니다.

왜 적느냐구요? 제발 아시라구요.  부디 아직 세상 무서운줄 모르는 분과 같이 참여를 하신 강사님들 진짜 오래 가실려면 정도를 걸어가십시오. 말만 정도가 아니라 말이죠.​

이상 황당했지만 그래도 잘 교육을 마친 박지민 강사였습니다... 이만 총총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